대우병원로고 및 홈  
일반직무교육   산업안전보건교육
홈 로그인 회원가입 대우병원블로그 English영문 사이트맵
 
 
병원소식&공지
 

여름철 식중독 예방_진단검사의학과 조선아 과장

페이지 정보

대우병원 작성일17-07-18 10:08 조회1,094회 댓글0건

본문

여름철 식중독 예방

진단검사의학과 조선아 과장

 

20175월 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학교,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급식소의 사전 예방적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도로 휴게소, 해수욕장 등 다중이용 시설을 집중 관리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 대책을 마련하고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2017519일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 되는 등 이른 무더위로 인한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 선제적 예방관리 차원에서 추진된 것이다.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식중독 발생 통계 분석결과 5년 평균 식중독 환자의 39%가 여름철(6~8)에 발생했고, 시설별로는 학교, 음식점, 학교 외 집단급식소 순이었다. 또한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가 가장 많았고 원인균은 병원성대장균, 노로바이러스, 퍼프린젠스 순으로 검출되었다. [1] 채소류가 주요 식품인 이유는 병원성대장균에 오염된 상추, 부추, 오이 등을 깨끗한 물로 세척하지 않거나 세척했더라도 상온에 장시간 방치 후 섭취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2016년에는 폭염 일수가 평년 보다 12일 이상 많았고 식중독 환자는 전년(5,981) 대비 20%(7,162) 증가했는데 이는 식재료 및 조리음식을 상온에 방치하는 등 관리 부주의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발표 하였다.

 

1. ’12’16년간 평균 식중독 동향

환자 수

여름(68) 2,478> (35) 1,742> 가을(911) 1,281> 겨울(122) 824

시설

학교(46%) > 음식점(25%) > 학교 외 집단급식소(9%)

감염원

샐러드 등 채소류(16%) > 오리 등 육류(14%) > 수산물 등 그 가공품(5%)

원인균

병원성대장균(30%) > 노로바이러스(20%) > 퍼프린젠스(11%)

 

식중독이란 식품의 섭취로 인하여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유독 물질에 의해 발생했거나 발생한 것으로 판단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을 말한다. 의학적 관점에서 식중독은 오염된 음식물 또는 특정 독성으로 발병하는 일종의 임상증후군으로 식중독의 원인별 분류는 [2] 과 같다. 또한 식중독은 일반적으로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원인 물질에 따라 잠복기와 증상의 정도가 다르게 나타난다.

2. 식중독의 분류

분류

종류

원인균 및 물질

미생물 식중독

(30)

세균성(18)

감염형

살모넬라,장염비브리오,콜레라, 병원성 대장균 등

독소형

황색포도상구균 등

바이러스성(7)

 

노로,로타,장관아데노 바이러스 등

원충성(5)

 

이질아메바 등

자연독 식중독

동물성

복어독, 시가테라독

식물성

감자독, 원추리 등

곰팡이

아플라톡신 등

화학적 식중독

고의,오용으로 첨가되는 유해물질

식품첨가물

본의 아니게 잔류, 혼입되는 유해물질

잔류농약 등

제조,가공,저장 중 생성되는 유해물질

니트로아민 등

기타물질에 의한 중독

메탄올 등

조리기구,포장에 의한 중독

구리, , 비소 등

식중독은 여름철뿐 아니라 사계절 모두 발생하지만 우리나라의 여름은 고온 다습한 기후로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이 성장하기에 좋은 환경이며 세균과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모기, 파리 등의 활동이 활발하여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피로박터, 퍼프린젠스, 장염비브리오 등 세균에 의한 식중독 발생률이 특히 높다. 게다가 해산물을 많이 먹는 나라에서는 장염 비브리오균으로 인한 식중독이 6~10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경향을 나타낸다. 장염비브리오균은 겨울철에는 해수바닥에 있다가 여름철에 수면위로 떠올라 근해의 오징어, 문어 등 연체동물과 고등어 등의 어류, 조개 등 패류의 체표, 내장과 아가미 등에 부착하여 근육으로 이행되거나 유통과정 중에 증식하여 식중독을 일으킨다. 또한 오염 된 어패류를 조리한 사람의 손과 기구로부터 다른 식품에 2차 오염되어 식중독을 발생시키기도 한다. 이제 막 시작된 여름철, 개개인의 식중독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준수로 건강 한 여름을 맞이하자.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한 생활 습관>

 

1. 자주 손씻기

- 특히 요리 전과 후, 식사 전 비누거품을 충분 히 내어 꼼꼼히 손 씻기

 

2. 생선과 조개는 반드시 익힌 후 섭취

- 어패류는 깨끗한 물에 여러 번 세척하고, 반드시 끓는 물에 1분이상 가열 후 섭취

 

3. 칼과 도마를 구분하여 사용하기

- 횟감 용 칼, 도마는 구분하여 사용

- 오염 된 조리 기구는 세정, 열탕처리 하여 2차오염을 방지

 

4. 음식은 반드시 냉장고에 보관

- 식중독 균은 실온에서 급속히 증식 하므로, 요리 후 최대한 빨리 섭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